'과연 2000원 지폐로 희소성 화폐 재테크를 할 수 있을까?'

 

 

 

 

요즘 평창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 발행된 2000원권 지폐가 과연 희소가치로 화폐 제테크를 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드는데요. 이번에 희소가치로 인해 1998년도 500원 동전이 희소성이 높아서 수집가들에게 200만원을 호가하는 가격에 거래되기도 한다는 기사를 접하게 되어서 좀 더 상세하게 알아보았더니,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 여파로 동전 회수율이 크게 늘어 500원짜리 동전을 불과 8000개밖에 만들지 않았기 때문에 20년 정도의 시간이 흐르자 자연스레 희소성이 생기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희소가치를 통해 가격이 4배나 오른 사례가 바로 (구)1000원권이다.지금으로부터 12년 전 발행한 구 천원 전지권은 액면가의 4배 가까운 돈을 내야 살 수 있다. 낱장으로 자르지 않고 가로 5장, 세로 8장 등 40장이 붙어 있어 액면가는 4만원이지만, 15만원은 줘야 살 수 있다고합니다. 당시 포장비와 부가가치세를 반영한 실제 판매금액(5만2300원)과 비교해도 가치가 3배나 뛰었다는것입니다.

 

 (번개장터 (구)1000원, 5000원 판매모습)

위 사진과 같이 지금 현재 시장에서 유통되지 않는 구권이라 몸값은 더 높아졌습니다.

 

 

그래서인지 자연스레 이번에 발행한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2000원권도 희소가치가 올라가면서 2000원권의 가격이 올라갈까?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 많을 것 같은데요, 지금 2000원권의 발행량을 보면 총 230만장 발행 계획인데 24장 전지형 4만세트(96만장)와 2장 연결형 21만세트(42만장) 그리고 나머지는 낱장형으로 판매가 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위의 사례인 1998년도 500원 동전을 보면 8000개만 한정생산하고 더이상 생산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200만원이상 호가하게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번 2000원권은 발행량이 230만장이기 때문에 이것이 희소해져서 가치가 오르기에는 무리거나 매우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한정판처럼 개수가 많지않고 찾는 사람은 많지만, 물건은 많이 없게 되면 가격은 자연스럽게 오르게 되지만, 2000원의 발행량이 매우 많기 때문에 1998년도의 500원처럼 가격이 폭등하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주관적인 생각입니다)

 

찾는사람은 많지만, 물건은 많이 없게 되면 가격은 자연스럽게 오르게 되는 것을 공급과 수요의 법칙이라고 하는데요, 1998년도 500원은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오르고, 지금 현재 2000원권은 230만장으로 공급 과잉까지는 아니지만 2000원권이 공급부족으로 인한 가격이 오르는 사태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것 같네요

 

 

오늘은 2000원권의 미래의 희소가치를 예상해보았는데요, 지금 2000원권 예약하시는 분들은 꼭 희소가치 제테크보다는 그냥 행운의 2달러같은 그런 의미로 예약하거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기념화폐라는 생각으로 예약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하지만 미래는 모릅니다, 이 2000원권의 희소가치가 얼만큼 오를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죠.....

블로그 이미지

달팽이멘토

IT와 자동차 그리고 다양한 분야의 글을 올리는 '달팽이멘토's 세상굴리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